습인듯 습아닌 습같은 작업이 되버린 비운의 그림...

Trackback 0 Comment 0